강덕경 할머니

1929~1997

“우리 할머니들 그리 쉽게 안 죽고,

오래 살 거예요.”

길원옥 할머니

1928~현재

“죽을 때까지 상처는 아물지 않습니다.”


김복동 할머니

1926~2019

“우리는 죽으면 죽었지.

그런 돈은 받기 싫습니다.”

김학순 할머니

1924~1997

“언젠가는 밝혀져야 할 ‘역사적 사실’이기에

털어놓기로 했습니다.”

문필기 할머니

1925~2008

“평생 가슴에 못 박고

잊지 못할 상처를 안고 죽을지도 몰라.”

송신도 할머니

1922~2017

“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습니다.”


안점순 할머니

1928~2018

“울기도 많이 울고, 노다지 눈물로 세월을 보냈지.”


이용수 할머니

1928~현재

“잘못된 역사는 감춘다고 해서

사라지는 것이 아니에요.” 

정서운 할머니

1924~2004

“단 한사람이라도 우리의 문제를

더 가르쳐야 합니다.”

황금주 할머니

1922~2013

“진정으로 사죄하고 내 청춘을 돌려 놓아라.”


마르디엠 할머니

1929~2007

“총탄이 있는 그곳에는

여성이 있다!

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

1923~2019

“오늘날까지도 나는

그때의 공포를 잊지 못한다.”